(*.88.173.55) 댓글 0 조회 수 207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제 닫을 시간 




나를 닫고
너를 닫고
고통도 닫고
고통 위에 짙푸른 억새들도 닫고
해질녘 미친 듯한 시장기도 닫고
일생 문밖에서 서성거리던 발소리도 닫고
돌아서자, 돌아서 뚜벅 저 어두운 골목을 빠져나가자
사방 치맛자락 붙드는 빈집들 돌아보지 말자
저 초경 같은 이야기들도 돌아보지 말자
생은 천천히 마시는 술 같은 것
돌아볼수록 발목 잡히는 것

너와 나를 닫고 나니 문득 보인다
고통이 얼마나 짙푸른 두엄이었는지
그 꼭대기 사철 푸른 억새는
얼마나 날카로운 이빨을 가졌는지
절망의 자물쇠는 얼마나 완강한지
시장기에 지친 것들이 왜 자꾸 늪 쪽으로 걸어가는지

이제 돌아서자
닫힌 문들을 업고
아우성치는 골목을 돌아
미친 듯 붉은 시장기를 지나
가자
캄캄한 골목 끝 깎아지른 벼랑으로
흑장미 같은 어둠들이 툭툭 피어오르고
보이지 않던 것들이 바위처럼 뚜렷한
버려진 시들이 움찔움찔 피어나는
버섯 같은 꿈들이 튼튼한 지붕을 이루는
그곳으로 
 

 


개밥바라기 추천 시가 올라오는 곳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 이상의 삶과 죽음....   id: 백성민백성민 1545 2014.06.30
4 수용소 군도의 김수영   id: 백성민백성민 1807 2013.01.26
3 사람아,사랑아-23 / 문춘식   id: 백성민백성민 1619 2012.09.23
2 종(種)의 기원   id: 백성민백성민 6637 2012.07.01
» 이젠 닫을 시간 /이경림   id: 백성민백성민 2079 2012.04.08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