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0 00:26

당신이 손.

(*.176.46.74) 댓글 0 조회 수 814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당신의 손.

 

 

죽은 잠을 자는 당신 곁에 앉아

목숨 줄 이어 준 링거바늘을

물끄러니 내려 봅니다.

 

앙상한 뼈마디와 얇은 가죽사이로

푸른 정맥이 선명하게 돋아나고 가녀린 맥박만이

숨을 고릅니다.

 

어느 한때

뼈마디 앙상한 그 손도

어여쁘다 잡으려는 다정함 있었겠지요?

 

천생 여인이고 싶은

당신의 주름진 얼굴엔

조금씩 어둠이 내려앉고

메마른 입술에 유물 같은 립스틱이

흉물처럼 남았습니다.

 

물잠자리 숨결 같은 당신 가슴에 손울 얻고

가만히 불러봅니다.

 

.... 하고.



그리움이 남은 자리 새로운 시가 올라오는 곳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0 2021년의 어느 날.   id: 백성민백성민 55 2021.09.16
49 칼과 .펜.   id: 백성민백성민 135 2021.06.26
48 잃어버린 이름   id: 백성민백성민 129 2021.06.26
47 외줄타기   id: 백성민백성민 354 2021.04.12
46 비트   id: 백성민백성민 806 2020.12.26
45 마음 자리   id: 백성민백성민 688 2020.12.26
44 거리에서   id: 백성민백성민 691 2020.12.26
43 그랬으면 좋겠네   id: 백성민백성민 694 2020.12.26
42 수줍음 .......   id: 백성민백성민 855 2020.03.14
41 얻어먹는 자와 얻어 먹힘을 당하는 자.   id: 백성민백성민 760 2020.03.14
» 당신이 손.   id: 백성민백성민 814 2020.01.10
39 생존 .   id: 백성민백성민 775 2020.01.05
38 잃어버린 이름.   id: 백성민백성민 862 2019.12.23
37 어느 한날   id: 백성민백성민 657 2019.11.15
36 외면.   id: 백성민백성민 1751 2019.03.09
35 그대 그리고....   id: 백성민백성민 1634 2019.03.09
34 분노   id: 백성민백성민 1618 2019.03.09
33 너에게로 가는 길.   id: 백성민백성민 1673 2019.03.09
32 가난도 사랑이다.   id: 백성민백성민 2411 2018.06.10
31 하루 그리고.   id: 백성민백성민 2055 2018.05.2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