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16 09:29

고물장수 工氏

(*.88.169.209) 댓글 0 조회 수 998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고물장수 工氏

 

새벽길을 나서면

졸음 겨운 별들이 낯을 씻기 시작한다.

걸음을 잡는 어둠들은 잠에서 깨지도 않은 채

하품을 하고

머리맡에서 들리던 낮선 여인의 음성은

꿈결처럼 아득하게 들려 왔다.

 

오래전에 잃어버린 아내의 얼굴은 어느 골목길을 해매일까?

습관처럼 삼켜먹는 빵 한 조각과 우유 한 모금이

생목을 불러오고

휘청거리는 햇살을 허리춤에 동여매 본다.

 

성 임마누엘 (무료 급식소) 앞에는 하루를 살아야 할 목숨들이

남아있는 생의 길이만큼 줄서기를 하고

먼발치에 손수레를 세워놓는 허기진 육신은 꿈결 같은 여인의 한때를

근심한다

.

허기진 배를 채우고 돌아서는 길.

무릎은 왜 자꾸 무너지는지.......

 

모진 한숨으로 밤을 새우던 아내의 신 새벽은 빈 손수레를 가득 채우고

골목마다 울리는 공씨의 가위질 소리는 숨은 어둠을 불러낸다.

 

손수레에 끌려 들어온 늦은 시간,

고물상엔 세월을 버린 한숨들이 쌓여 있고

공씨 손에 쥐어지는 만 사천 칠백 오십 원,

 

두 평 반 아내의 얼굴을 찾아 가는 길,

초라한 외등아래는 붕어 빵 장수가 천연하고

거금 일천 원으로 붕어 빵 4마리를 가슴에 품는다.

 

가슴이 따뜻하다.

아내의 속살도 이러했으리라 어둠 속에 묻혀지는 공씨의 어깨 위로 하루가

깃을 내린다.

 


낮달의 미소가 머물면 발표된 시가 올라오는 곳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37 14번째의 표적.   id: 백성민백성민 8051 2013.06.30
36 - 오살 할   id: 백성민백성민 16135 2013.05.05
35 남근제 1   id: 백성민백성민 15201 2013.04.09
34 남근제 2   id: 백성민백성민 14223 2013.04.09
33 남근제 3   id: 백성민백성민 16044 2013.04.09
32 남근제 4   id: 백성민백성민 6206 2013.04.09
31 물오름 달   id: 백성민백성민 11530 2013.03.31
» 고물장수 工氏   id: 백성민백성민 9986 2013.03.16
29 工氏의 일상.   id: 백성민백성민 9246 2013.03.10
28 침묵,   id: 백성민백성민 5980 2012.12.16
27 비트.   id: 백성민백성민 7952 2012.12.02
26 지상에서 건지는 마지막 한 마디   id: 백성민백성민 13477 2012.11.25
25 공씨의 일상 2   id: 백성민백성민 6495 2012.11.04
24 꿈꾸는 바다.   id: 백성민백성민 6500 2012.09.16
23 몰락   id: 백성민백성민 6652 2012.08.18
22 길 2~2   id: 백성민백성민 11261 2012.08.10
21 길 2-- 1   id: 백성민백성민 14833 2012.08.08
20 헤후   id: 백성민백성민 6816 2012.07.01
19 오 수   id: 백성민백성민 15667 2012.06.24
18 人 生   id: 백성민백성민 14890 2012.06.17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