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09 22:59

남근제 3

(*.88.169.209) 댓글 0 조회 수 1654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남근제 3

 

천하가 크고 넓다 해도

네놈보다는 작을 것이며

바다 속이 깊다하여도

네놈의 집만큼은 미치지 못하니

온 천하 모든 것이 네놈의 머리 밑에 있구나.

 

잘나고 잘난 인간들이

세상을 다스린다 하여도

어찌 너만은 다스리지 못하는가.

 

능변가의 혀가 아무리 독하다 하여도

천군을 거느린 장수의 힘이 아무리 강하다 하여도

네놈의 기백 앞엔 땅이 울고

하늘이 주저앉으니

세상에 으뜸가는 것은

다섯 치 두 푼의 네놈이 제일이라.


낮달의 미소가 머물면 발표된 시가 올라오는 곳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37 14번째의 표적.   id: 백성민백성민 8561 2013.06.30
36 - 오살 할   id: 백성민백성민 16685 2013.05.05
35 남근제 1   id: 백성민백성민 15754 2013.04.09
34 남근제 2   id: 백성민백성민 14827 2013.04.09
» 남근제 3   id: 백성민백성민 16549 2013.04.09
32 남근제 4   id: 백성민백성민 6655 2013.04.09
31 물오름 달   id: 백성민백성민 11962 2013.03.31
30 고물장수 工氏   id: 백성민백성민 10460 2013.03.16
29 工氏의 일상.   id: 백성민백성민 9702 2013.03.10
28 침묵,   id: 백성민백성민 6413 2012.12.16
27 비트.   id: 백성민백성민 8452 2012.12.02
26 지상에서 건지는 마지막 한 마디   id: 백성민백성민 13910 2012.11.25
25 공씨의 일상 2   id: 백성민백성민 6913 2012.11.04
24 꿈꾸는 바다.   id: 백성민백성민 6958 2012.09.16
23 몰락   id: 백성민백성민 7148 2012.08.18
22 길 2~2   id: 백성민백성민 11761 2012.08.10
21 길 2-- 1   id: 백성민백성민 15251 2012.08.08
20 헤후   id: 백성민백성민 7295 2012.07.01
19 오 수   id: 백성민백성민 16149 2012.06.24
18 人 生   id: 백성민백성민 15354 2012.06.17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