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9 06:31

외면.

(*.176.46.74) 댓글 0 조회 수 3073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외면

 

알지 못했다는 변명 같은 한 나절을 보내고

너를 마주한다.

가볍게 울리던 잠시 라는 말이

힘겹게 받혔든 오후

 

너는 때도 없이 핀 얼음 꽃처럼

또는 이제 막 햇살을 막아선 그림자 안에서

한 숨을 들었다 놓는 순간이었을까?

 

앞서지 못한 준비는

숨어든 통증처럼 내 안에 머물고

움켜 쥔 주먹 사이로 뜨거움 한 덩이가

울컥 거린다.

 

세월을 쌓아도 익숙지 못한 것이 이런 것일까

마주 섰던 눈빛 안으로

무게를 가늠할 수 없는 빛 한 줄기가

천천히 허물어져 내린다.

 



그리움이 남은 자리 새로운 시가 올라오는 곳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1 세상의 꿈 [2]   id: 백성민백성민 1221 2022.02.26
50 2021년의 어느 날.   id: 백성민백성민 1396 2021.09.16
49 칼과 .펜. [1]   id: 백성민백성민 1641 2021.06.26
48 잃어버린 이름   id: 백성민백성민 1543 2021.06.26
47 외줄타기   id: 백성민백성민 1711 2021.04.12
46 비트   id: 백성민백성민 2151 2020.12.26
45 마음 자리   id: 백성민백성민 1782 2020.12.26
44 거리에서   id: 백성민백성민 1885 2020.12.26
43 그랬으면 좋겠네   id: 백성민백성민 1850 2020.12.26
42 수줍음 .......   id: 백성민백성민 2026 2020.03.14
41 얻어먹는 자와 얻어 먹힘을 당하는 자.   id: 백성민백성민 1990 2020.03.14
40 당신이 손.   id: 백성민백성민 2134 2020.01.10
39 생존 .   id: 백성민백성민 1972 2020.01.05
38 잃어버린 이름.   id: 백성민백성민 1943 2019.12.23
37 어느 한날   id: 백성민백성민 1834 2019.11.15
» 외면.   id: 백성민백성민 3073 2019.03.09
35 그대 그리고....   id: 백성민백성민 2815 2019.03.09
34 분노   id: 백성민백성민 2963 2019.03.09
33 너에게로 가는 길.   id: 백성민백성민 2904 2019.03.09
32 가난도 사랑이다.   id: 백성민백성민 3889 2018.06.1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