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17 21:40

人 生

(*.88.173.143) 댓글 0 조회 수 1488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人  生

인생의 반은 성공이요.
인생의 반은 실패라 말하지 않으리라.
추억의 片鱗속에 남아있는 희망과
미래에 잔재한 고통의 부산물들이
어차피 생의 전부는 아닌 것.
찬란한 문명 뒤에는 역사의 陰影이 있고,
미래의 번영 뒤에는 오늘의 희생이 있듯
나는 내 인생에 대한 긍휼한 안타까움과
雨雷소리 버금가는 박수를 원치 않으리라.
그저 주어진 목숨에 가닥 긴 명줄을 꼬듯
생의 종속을 영위하며 가벼운 분노와 가벼운 기쁨을
담담히 바라보며 오늘의 생을 살리라.

어제는 내 벗들이 하나 둘 떠나가고
오늘은 새로운 벗들이 하나 둘 손을 잡듯
손끝에 맴도는 시간을 다독이며
주어진 목숨하나로 정성을 다하리라.
사랑하는 사람들,
사랑했던 사람들,
어차피 어느 순간 어느 자리에서
웃음 가득 머금고 만나기에 이별을 서러워 않고
만남에 기뻐하지 않으리라.

생의 절반은 가고
남아 살아야 할 목숨이 절반이라도
살아 있다는 이유 하나가 아직도 요원한데
이제는 잊자.
기약 없이 떠난 임과.
이별 없이 떠난 벗과.                         
셈해 볼 수 없는 우리의 삶을.
도하의 강은 흐르는 것.
우리는 시간이 놔준 징검다리에 서서
더는 분노하지 않으며
더는 기뻐하지 않으며
생의 반을 실패라
생의 반을 성공이라
더는 말하지 않으리라.            



낮달의 미소가 머물면 발표된 시가 올라오는 곳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37 14번째의 표적.   id: 백성민백성민 8047 2013.06.30
36 - 오살 할   id: 백성민백성민 16129 2013.05.05
35 남근제 1   id: 백성민백성민 15197 2013.04.09
34 남근제 2   id: 백성민백성민 14214 2013.04.09
33 남근제 3   id: 백성민백성민 16040 2013.04.09
32 남근제 4   id: 백성민백성민 6202 2013.04.09
31 물오름 달   id: 백성민백성민 11526 2013.03.31
30 고물장수 工氏   id: 백성민백성민 9984 2013.03.16
29 工氏의 일상.   id: 백성민백성민 9243 2013.03.10
28 침묵,   id: 백성민백성민 5975 2012.12.16
27 비트.   id: 백성민백성민 7949 2012.12.02
26 지상에서 건지는 마지막 한 마디   id: 백성민백성민 13474 2012.11.25
25 공씨의 일상 2   id: 백성민백성민 6493 2012.11.04
24 꿈꾸는 바다.   id: 백성민백성민 6497 2012.09.16
23 몰락   id: 백성민백성민 6649 2012.08.18
22 길 2~2   id: 백성민백성민 11258 2012.08.10
21 길 2-- 1   id: 백성민백성민 14829 2012.08.08
20 헤후   id: 백성민백성민 6815 2012.07.01
19 오 수   id: 백성민백성민 15666 2012.06.24
» 人 生   id: 백성민백성민 14889 2012.06.17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