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12 22:21

신 시일야 방성대곡.

(*.239.147.98) 댓글 0 조회 수 507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신 시일야 방성대곡.

 

자고 깬 아침 뜻 모를 소리 귀가에 어지럽고

모든 산맥과 강물이 부르르 진저리를 친다.

장구한 역사에 작고 큰 침략을 당하길 수백 번

이 나라 이 땅을 지킨 것은 목숨을 초개와 같이 버린 선인들이 있음이고

성실하고 믿음직한 백성들의 끈질긴 인내 덕이다

 

오늘 이 번영이 조상의 피와 땀으로 터대를 다진 것은 이 나라 국민된 자 모르는 이 없거늘

이 땅에 잠시 권력을 위임 받은 자들이

지난 날 을사 조약을 행했던 자들처럼 국민의 존엄을 가벼이 여기고

선인들의 지조와 절개를 저 왜놈들에게 팔아 넘기니

이는 신 을사 조약의 행태와 무엇이 다르랴

 

한 나라의 살림을 맡은 자는 공정함과 대의로 모든 것을 살피고 또 살펴 국민의 피와 땀을 닦아주고 위로해 주어야 하거늘 위로 수장이라 하는 자는 스스로 제왕인냥 역사의 선인들을 무능과 낙약함으로 매도하여 치를 떨어도 부족한 일본놈들에게 팔아넘기고

그 아랫것들은 국민을 위한다는 명분을 빌려 찢어지고 상처 난 가슴의 아픔을 패악질이라 업신여기며 갈퀴질을 하는구나.

 

오호 통재라

나라의 존엄과 국민의 자존감이 백척간두에 서 있거늘

소위 식자라고 하는 자들은 제 몸 사리기에 급급하고 어느 한 놈

바르게 꾸짖는 놈 하나 없다니 배웠던 학문이라는 것은 어느 놈 똥구멍의 밑씻개로 쓰려함이냐

또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한다는 위정된 목사란 놈은 어느 나라의 국민된 자이기에 터진 입이라 말이라고 뱉는 것이 아비를 욕되게 하고 어미를

물어뜯느냐

 

나는 오늘 흐르는 눈물과 감출 수 없는 분노 앞에

목을 놓아 울며 외치노라

이 나라가 정녕 우리의 조상이 피로 지키고 땀으로 일군 것을 알기에

그릇되고 바르지 못한 것을 사욕에 취해 행하는 자들이 오늘이라도 잘못을 빌고 바로 잡기를 서두르지 않는다면

역사와 후손들은 네 놈들에게 가장 치욕적이고 고통스러운 벌을 내릴 것을 잊지 말라 전할 것이다.

 

나는 이 나라 국민의 한 사람이고

한 사람의 주인으로 외친다.

내 한줄 한줄 글이 네놈들이 바라보는 왜놈의 법에 어긋난다면

오너라.

왜 놈의 순사를 앞 새우고 왜 놈의 법을 앞 새워 나는 필연코

대동맥이 끊어지고 경동맥이 잘리고 실핏줄조차 끊어 진다해도

맞서 싸우기를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그리움이 남은 자리 새로운 시가 올라오는 곳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 신 시일야 방성대곡.   id: 백성민백성민 5076 2023.03.12
51 세상의 꿈 [2]   id: 백성민백성민 8151 2022.02.26
50 2021년의 어느 날.   id: 백성민백성민 7339 2021.09.16
49 칼과 .펜. [1]   id: 백성민백성민 8911 2021.06.26
48 잃어버린 이름   id: 백성민백성민 7629 2021.06.26
47 외줄타기   id: 백성민백성민 6983 2021.04.12
46 비트   id: 백성민백성민 7385 2020.12.26
45 마음 자리   id: 백성민백성민 7085 2020.12.26
44 거리에서   id: 백성민백성민 7154 2020.12.26
43 그랬으면 좋겠네   id: 백성민백성민 7170 2020.12.26
42 수줍음 .......   id: 백성민백성민 7203 2020.03.14
41 얻어먹는 자와 얻어 먹힘을 당하는 자.   id: 백성민백성민 7410 2020.03.14
40 당신이 손.   id: 백성민백성민 7791 2020.01.10
39 생존 .   id: 백성민백성민 7141 2020.01.05
38 잃어버린 이름.   id: 백성민백성민 7250 2019.12.23
37 어느 한날   id: 백성민백성민 6839 2019.11.15
36 외면.   id: 백성민백성민 8359 2019.03.09
35 그대 그리고....   id: 백성민백성민 8097 2019.03.09
34 분노   id: 백성민백성민 8326 2019.03.09
33 너에게로 가는 길.   id: 백성민백성민 8208 2019.03.0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XE Login